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291)
꼭 운동하지 않아도 빠르고 확실하게 건강을 되찾는 방법 건강은 경쟁력이다. 3040은 이 말이 무슨 말인지 격하게 공감할 것이다. 아침에 눈을 뜨면 몸이 예전 같지가 않다. 피곤함에 지쳐 온종일 머리가 멍하고, 주말에는 몰아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는다. 그러면 문득, 건강을 챙겨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체력이 부족해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게 확 체감되기 때문이다. 그럼 건강을 지키기 위해 가장 신경 써야 할 것은 무엇일까? 전문가부터 엄마까지 모두가 주목하는 게 있다. 바로 '먹는 것'이다. 어릴 때부터 좋은 거 먹어야 한다는 잔소리 지긋지긋하게 들어왔을 것이다. 아마 1020 때는 그런 소리 들어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을 것이다. 그러다 3040이 되면 알아서 찾아 먹게 된다. 그럼 한 번 물어보자. 당신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먹어야 하는지 알고..
읽기만 하면 반드시 똑똑해지는 글.TXT 총기 관련 사망사고는 미국에서 매우 민감한 문제다. 이와 관련해 '스탠드 유어 그라운드(Stand Your Ground)'라는 법안이 논란에 올랐다. 이 법에 따르면 사람은 폭력적 위협 앞에서 물러설 책임이 없다. 그 상황을 완화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무력 사용이 허용된다. 정당방위에 관한 법안인 셈이다. 이 법안을 두고 찬반 논쟁이 팽팽히 맞섰다. 스탠드 유어 그라운드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이 법을 적용할 때 발생하는 인종차별을 지적하고, 총을 쏜 사람이 정당방위를 주장하기가 너무 쉽다고 우려를 표한다. 반면 지지자들은 이 법이 범죄자에 맞서 범죄 피해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폭력적 범죄를 전반적으로 저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반박한다. 과연 이 중에 어느 쪽 의견이 사실일까? 양측이 치열한 논쟁을 벌이고 ..
간과하기 쉽지만, 의외로 건강에서 제일 중요한 것 간과하기 쉽지만, 의외로 중요한 건강 요소 건강에서 중요하지 않은 것이 어디 있겠냐마는, 그럼에도 나는 건강을 2가지 측면에서 생각하고자 한다. 하나는 목숨과 관련된 건강이고, 다른 하나는 행복과 관련된 건강이다. 목숨과 관련된 건강에는 무엇이 있을까? 심혈관계 질환 같은 경우 말 그대로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암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이런 질병은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는다. 덕분에 관련 보험도 많고, 치료법이나 약물 개발도 활발하다. 반면 행복과 관련된 건강은 상대적으로 경각심이 덜하다. 일단 죽고 사는 문제보다 덜 위험하게 받아들여지기도 하고, 그 정도는 그냥 참고 살아야지 별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이와 관련된 대표적인 질환이 관절염이나 당뇨병 그리고 각종 감각 기관..
개콘이 망할 수밖에 없었던 치명적인 이유 2020년 6월 20년 가까이 이어오던 가 문을 닫았다. 하긴 나도 10년 전에는 개콘을 매주 본방 사수했지만, 언젠가부터 일요일 저녁에 TV 앞에 있는 경우가 줄어들었다. 간간이 인터넷에서 비디오 클립으로 보던 시절도 있었지만, 그 시절은 짧았고, 결국 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버렸다. 가 망한 뒤 이에 관한 다양한 분석이 이어졌다. 그중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이유를 고르자면 '표현의 한계'가 아닐까 싶다. 공중파라는 환경적 제약 안에서 소화할 수 있는 개그 소재가 너무나 제한적이었다는 것이다. 물론 여러 이유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겠지만, 그중 가장 큰 지분을 고르라면 나 또한 표현의 한계를 고를 것 같다. 솔직히 막바지 는 말 그대로 '노잼'이었기 때문이다. 조금만 신경에 거슬리면 시청자 게시판이 불편..
해보지도 않고 안 된다고 말하면 망하는 결정적 이유 "해보기나 했어?" 현대 그룹을 일궈낸 고 정주영 회장의 명언으로 알려진 말이다. 해보지도 않고 '안 된다.', '못 한다.', '어렵다.'라고 말하는 이들에게 날리는 일침이었다. 해보지 않으면 어떤 일도 당연히 성공할 수 없다. 고 정주영 회장의 말은 기업가가 필수적으로 갖추고 있어야 할 도전정신을 되새기게 한다. 한편으로는 불도저식 밀어붙이기 경제 성장을 이뤘던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떠올리게도 한다. 그래서 '요즘 같은 시대에 일단 해보는 건 오히려 맞지 않는다.'라는 식으로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플랫폼 시대가 도래하면서 '해보기나 했어?'의 새로운 의미가 발견되고 있다. 새로운 의미를 추구하는 기업은 구글, 에어비앤비, 이베이, 우버처럼 잘 나가는 플랫폼 기업들이다. 그들은 요즘 '일단 해보는..
인생을 바꾸는 경험을 얻는 법 위상, 영향, 그리고 자질과 작품의 완성도에 있어서 미야자키 씨와 어깨를 견줄 사람은 앞으로도 없을 것입니다. - 존 래세터, 픽사&월트 디즈니 스튜디오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미야자키 씨는 모방할 수 없는 스토리텔링의 감각과 비전을 통해 애니메이션을 새로운 경지로 올려놓았습니다. - 스탠 리, 마블 엔터테인먼트 명예 회장 저뿐만 아니라 그 누구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경지에는 도달하지 못할 겁니다. 하야오 감독은 그만큼 거대한 존재입니다. - 신카이 마코토, 감독 도대체 미야자키 하야오는 누구길래 픽사, 디즈니, 마블의 전설적 존재들이 입이 마르도록 칭송하는 걸까? 아마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그 이름을 들어봤을 것이다. , 등 세계적인 걸작을 만든 전설. 그게 바로 미야자키 하야..
절대 싸우지 않는 커플이 되는 방법 심리학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나도 그런 사람 중 하나다. 하지만 내가 심리학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조금 특별하다. 나는 연애를 잘하고 싶었다. 딱히 매력적인 외모를 가진 게 아니었기에 어떻게든 입담과 심리적인 면에서 점수를 얻고 싶었고, 그래서 연애와 관련된 각종 정보를 찾아봤다. 그렇다. 나는 흔히 비웃음당하는 '연애를 글로 공부한' 사람이다. 연애를 공부하다 보니 깨닫게 된 점이 몇 가지 있다. 일단 제대로 된 연애 정보는 별로 없다. 근거도 없이 뇌피셜을 바탕에 둔 정보도 문제지만, 연애는 분야 특성상 한계가 존재한다. 케바케가 워낙 심한 분야다 보니, 아무리 많은 사람이 찬양하는 꿀팁도 통하지 않을 때가 많다. 게다가 그 꿀팁이란 것들이 어떻게든 상대를 꾀어보려는 데 집중하고 있..
인생을 행복하고 충만하게 살고 싶다면 딱 2가지만 기억하자 작년부터 책을 참 많이 읽었다. 누군가에게는 턱도 없는 독서량이겠지만, 과거 1년에 책 1~2권도 겨우 읽었던 내가, 지금은 1년에 50권이 넘는 책을 읽고 있다. 그래서 부끄럽지만 '참 많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고 싶다. 나에게 '참 많이 잘했어요.'라고 말해주고파서 그렇다. 책을 많이 읽다 보니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세상에 완벽한 책은 없었다. 이게 무슨 오만방자한 소리냐고 피꺼솟 하기 전에 내 이야기를 조금만 더 들어주었으면 한다. 책을 읽다 보면 비슷한 내용이 자주 등장하는 걸 목격할 수 있다. 특히 인간의 생각과 행동에 관한 책이라면 심리학과 행동경제학 논문을 자주 인용하게 되어 있다. 여기서 나왔던 신경가소성 얘기가 저기서도 다시 나온다. 마인드셋, 회복탄력성, 그릿 등등 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