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휴지통

[시] 작가지망생






오십 원짜리 갈비에 분개하던 시인은

자기가 모래알보다 작다고 한탄인데

나는 뭐가 그리 잘났길래

모니터 뒤에서 키보드를 부여잡고

세상이 어떠네, 예술이 어떠네

좆문가 식견을 걸레 짜듯 토하고

충달님 글 너무너무 좋아요

이 말에 헤벌쭉 흘러나온 웃음이

셋 평짜리 원룸에 메아리친다


오십 원이라도 벌어봤다면

그 돈 버느라 쎄빠지게 고생했다면

나라도 기름 덩어리 갈비를 두고 화를 내겠지

그런데 내 글은

십 원짜리 한 장 벌어보지도 못하고

책을 내야 작가가 될 터인데

딱 오백만 원 내면 글 한 편 실어준다고

그러니깐 내 글의 고료는 마이너스 오백만 원


오십 원짜리 갈비에 분개하던 시인은

자기가 모래알보다 작다고 한탄인데

나는 마이너스 오백만 원 주제에

그 돈조차 없어서

나를 뭘로 보냐고 화도 못 내고

셋 평짜리 원룸에 돌아와

모니터 뒤에서 키보드를 부여잡고

여기 또 한 무더기 싸지른다

뿌지직







'생각휴지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편] 내 안의 너  (0) 2018.02.12
자신을 변호하지 말지어다  (0) 2018.01.23
[시] 작가지망생  (0) 2017.12.20
"여성 없는 천만 영화" 기사를 보고  (0) 2017.12.20
[단편] [기담] 귀(鬼)  (0) 2017.12.20
혐오의 시대를 지나며  (0) 2017.11.27

태그